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아베 만나 '화해치유재단 해산' 의사 밝혀

입력 2018-09-26 20:52 수정 2018-09-26 2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신조 일본 총리에게 사실상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화해치유재단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산물이지요. 문 대통령이 일본 측에 해산 의사를 밝히면서 위안부 합의 자체도 백지화 쪽으로 향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로 모든 것은 끝났다는 입장을 지켜오고 있어서 파장이 분명히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한·일 정상회담 소식을 이서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시간으로 오늘(26일) 새벽 뉴욕에서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북일관계 개선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박근혜 정부와 맺었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국내적으로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현실에 대해 설명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혜롭게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재단을 해산하겠다는 뜻을 전한 겁니다.

현재 재단은 매달 수천만원대 임대료 등을 쓰고 있지만 이사진 대부분이 사퇴해서 아무런 기능을 못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가까운 시일 내에 재단 해산 절차를 진행 할 예정입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하자는 뜻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화해치유재단 해산 카드를 꺼내들자 아베총리는 상당한 거부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일본 측 반발과 무관하게 재단 해산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