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휴 '전국 대체로 맑음'…"한가위 보름달 구경하세요"

입력 2018-09-21 2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아침부터 비가 내려서 귀성길 걱정이 컸는데요. 다행히 내일부터 시작되는 연휴기간에는 대체로 맑은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추석 당일도 전국 대부분 맑아서 휘영청 밝은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회색빛 구름이 하늘을 뒤덮었습니다.

장화를 신고 우산을 쓴 시민들이 분주히 거리를 걷고, 곧 귀성차량이 들어찰 도로에도 빗줄기가 거셉니다.

추석연휴 전 날인 오늘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구름대가 몰린 전라도 해안지역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렸습니다.

하지만 저녁이 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비가 그쳤습니다.

오늘 오후부터 사실상 시작된 귀성길에서도 비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기상청은 오는 일요일 낮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조금 내리는 것을 제외하면 연휴 내내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휴 첫 날인 내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강릉, 대전이 26도, 광주와 부산 27도로 예보됐습니다.

하지만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15도 이하로 떨어져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곳이 많겠습니다.

맑은 하늘 덕에 추석 당일에는 보름달 구경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구름이 다소 끼면서 구름 사이로 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