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석에 월급날 겹쳤는데…우리은행 '전산 먹통' 혼란

입력 2018-09-21 2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석을 앞둔 오늘(21일) 우리은행에서 전산 시스템 장애가 발생해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특히 월급날까지 겹친 경우가 많아 피해가 더 컸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은행에서 전산 장애가 생긴 것은 오전 8시 30분쯤입니다.

이 때문에 인터넷뱅킹과 스마트뱅킹을 통해 다른 은행으로 돈을 보내거나 받는 시스템이 마비됐습니다.

우리은행은 금융결제원과 연결된 회선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체 거래가 안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 :다른 은행으로 (돈을) 보내는 망이 있습니다. 저희 것은 아닌데요. 외부로 나가는 망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우리은행 측은 오전 10시쯤 복구를 마쳤다고 밝혔지만 금융거래 장애는 종일 이어졌습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둬 돈이 오갈 일이 많은 데다 월급날까지 겹친 곳도 있어 고객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배현지/직장인 : 오늘 급여 날이어서 이체를 해야 되는데 다른 은행에서 받는 것도 안 되고 가는 것도 안 되니까…]

우리은행에서는 지난 5월 전산시스템을 바꾼 뒤에도 비슷한 오류가 있었습니다.

우리은행의 서비스 장애가 잇따르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해결해달라는 청원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