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부름 앱' 일꾼 불렀다가 봉변…가정집서 성폭행 시도

입력 2018-09-21 08: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집안 청소나 물건 배달 같은 이른바 '심부름 서비스' 이용하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휴대전화 앱으로 부른 심부름 직원이 가정집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혐의로 붙잡혀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40대 A씨는 지난 6월 '심부름 앱'을 이용했다가 봉변을 당했습니다.

자녀 방의 가구들을 버리려고 일꾼을 집으로 불렀는데 범죄자로 돌변한 것입니다.

[A씨/피해자 : 목에 ○을 대더라고요. '나 너랑 ○○려고 왔어' '반항하면 내가 애 얼굴 ○○버릴 거야'라고 얘기하고.]

A씨는 이 남성이 특정 신체부위를 추행했고, 몸싸움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마침 업무 때문에 집을 방문한 경비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가해자는 비슷한 전과로 복역하다 최근 출소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는 남성을 연결해준 심부름 앱 업체가 사과 한마디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A씨/피해자 : 돈을 받고 일을 대행해주는 거고 후기나 인적 사항이나 이런 것들을 보면서 고객한테 신뢰감을 줬기 때문에 서비스를 이용한 건데 본인들은 책임이 없다고.]

업체 측은 주민등록증 사진과 휴대전화 인증 등을 거쳐 본인이 맞는지 정도를 확인한 뒤 알선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체 관계자 : 대한민국은 특히나 개인정보에 대해서 민감하기 때문에 우리가 (자세한 정보를) 받고 싶어도 못 받아요. 저희가 요구할 수가 없어요.]

결국 특수강간미수 혐의로 구속된 가해 남성은 현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