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 트럼프의 대북 '중국책임론'에 "사실 왜곡·무책임" 비난

입력 2018-08-30 17:09

외교부 대변인 "미국 방식, 중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대변인 "미국 방식, 중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

중, 트럼프의 대북 '중국책임론'에 "사실 왜곡·무책임" 비난

미국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중국에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낀다며 '중국 책임론'을 또다시 제기하자 중국 외교부가 사실을 왜곡한 것으로 무책임한 논리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중국에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끼며 자금, 원료 등 중국의 대북 원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한 데 대해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은 사실을 왜곡하고 있으며 무책임한 논리는 역시 최고다"면서 "일반인들은 이를 이해할 수 없다"고 비꼬았다.

그는 "최근 며칠간 중국은 한반도 정책과 입장을 거듭 강조해왔다"면서 "중국의 한반도에 대한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며 안정적이고 연속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은 중국과 마찬가지로 신용을 중시하고 약속을 지켜야 한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위해 적극적이며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현재의 우여곡절을 자신에게서 원인을 찾고 반성해야지 변덕을 부리면서 남에게 전가해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의 이러한 방식은 미안하지만 중국은 받아들이고 싶지 않고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