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과 환상적 관계…중국이 훨씬 어렵게 만들어"

입력 2018-08-30 09:25

"대북 외교노력 잘하고 있어"…중국 책임론 제기하며 대화의 끈 살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북 외교노력 잘하고 있어"…중국 책임론 제기하며 대화의 끈 살려

트럼프 "김정은과 환상적 관계…중국이 훨씬 어렵게 만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문제가 중국으로 인해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24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하면서 그 이유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 부족을 그 이유로 꼽는 등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에 있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관계도 매우 좋다면서도 "북한과 우리의 관계라는 견지에서 볼 때 중국이 그것을 훨씬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중국은 아마도 북한에 대해 매우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관련 문제는 부분적으로 중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과 관련해 중국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취해야 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에 대해 정말로 공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전임자들이 이 이슈에 대해 눈 감았다고 비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 대해 "무역전쟁이라고 부르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현재의 북미 교착 상황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부각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자제함으로써 대화의 끈을 이어가는 한편 북한의 비핵화를 거듭 압박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제4차 방북취소 이후의 상황과 관련해 "장관도 이것(비핵화)은 쉽지 않을 것이고 다소 긴 과정이 될 것이라고 출발부터 말해왔다"며 "외교적 노력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트위터 계정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 방침을 밝히면서 "무역과 관련해 중국에 대한 훨씬 더 강경한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보낸 '비밀 편지'가 이번 방북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주며 직접적인 방북취소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편지에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다시 위기에 처해 있으며 결딴 날 수도 있다는 경고가 담겼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