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삼성경제연구소 압수수색…'노조와해 문건' 작성경위 추적

입력 2018-08-20 11:30

삼성경제연구소, 2011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 만들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경제연구소, 2011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 만들어

검찰, 삼성경제연구소 압수수색…'노조와해 문건' 작성경위 추적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20일 노조와해 전략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삼성경제연구소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에 있는 연구소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2011년 11월 말께 그룹 차원의 노조대응 계획을 담은 이른바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문건에는 '노조 설립 상황이 발생하면 그룹 노사조직, 각사 인사부서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조기에 와해시켜달라', '조기 와해가 안 될 경우, 장기전략을 통해 고사화해야 한다', '단체교섭을 요구하면 합법적으로 거부하되, 알박기 노조에 대한 비난 여론을 감안하라' 등의 지침이 적혀있다.

삼성노조 등은 2013년 이 문건을 근거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의 노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고발했다. 그러나 검찰은 2015년 문건의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올해 초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가 'S그룹 노사전략'과 유사한 내용의 문건을 대량으로 보관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사실상 재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삼성전자서비스 등 자회사 노조와해 공작에 미래전략실 등이 그룹 차원에서 개입한 근거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문건이 생산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지난 18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옛 미래전략실 노사총괄 담당 부사장 강모(55)씨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