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희정 "다시 태어나도록 노력"…검찰 항소 방침엔 '유감'

입력 2018-08-14 2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무죄 선고를 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다시 태어나겠다"면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안 전 지사 측은 검찰의 항소 방침에 대해서 "추가 증거 없는 공소 유지는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무죄를 선고받고 법정을 빠져 나온 안 전 지사가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부끄럽습니다. 많은 실망을 드렸습니다. 다시 태어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사법당국에 하실 말씀 있으십니까?) 다른 말씀은 못 드리겠습니다.]

김지은 전 비서에 대한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닫았습니다.

[(김지은 씨께 한 말씀 없으십니까?)…]

안 전 지사 측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무고나 손해배상 청구 등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항소의 뜻을 밝힌 검찰에는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장주 변호사/안희정 전 지사 측 변호인 : 추가적인 증거나 입증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공소를 유지하겠다는 건 적절치 않은 건 아닌가…]

안 전 지사가 택시를 타고 법원을 떠난 뒤, 안 전 지사 지지자들과 여성 단체 사이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