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인 추정' 시리아 억류 남성 "난 한국인"…의문 증폭

입력 2018-08-01 21:40 수정 2018-08-01 23:20

시리아 무장단체에서 억류 남성 영상 공개
IS, 일본인 2명 살해…일부러 바꿨을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리아 무장단체에서 억류 남성 영상 공개
IS, 일본인 2명 살해…일부러 바꿨을 가능성

[앵커]

내전 중인 시리아에서 무장단체에 억류된 한 남성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3년 전 행방불명된 자국민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이 일본말로 자신이 한국 사람이라면서 도와달라고 했습니다. 그 이유를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옵니다.

도쿄에서 서승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무장단체 조직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총을 들고 서 있습니다.

오렌지색 옷을 입고 있는 남성이 일본어로 말을 합니다.

[야스다 준페이 (추정)/무장단체 인질 : 내 이름은 우마르입니다. 한국인입니다.]

동영상이 찍힌 날짜를 말하고 도와달라고도 합니다.

[야스다 준페이 (추정)/무장단체 인질 : 오늘 날짜는 2018년 7월 25일입니다. 너무나 나쁜 환경에 처해 있습니다. 지금 바로 도와주세요.]

'시리아의 일본인 인질로부터의 호소'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20초 분량의 동영상 입니다.

일본 정부는 동영상 속 인물이 3년 전 취재를 위해 시리아에 갔다가 행방불명된 프리랜서 언론인이 야스다 준페이로 보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본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그렇게 생각합니다. 사안의 성질상 더 이상의 언급은 자제하겠습니다.]

일본인인 그가 일본어로 왜 자신을 한국인이라고 소개했는지를 놓고 의문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2015년 일본인 두 사람이 이슬람 무장단체 IS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됐기 때문에 일부러 국적을 바꿔 말했을 가능성이 나옵니다.

또 그가 실제로 재일동포가 아니냐는 얘기까지 돌았지만 확인된 것은 아직 없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