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는 이런 일 없어야"…황상기 씨, 눈물의 '중재합의'

입력 2018-07-24 21:35 수정 2018-07-25 02:20

삼성전자-반올림 '중재안 무조건 수용' 서명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전자-반올림 '중재안 무조건 수용' 서명식


[앵커]

어제(23일) 뉴스룸에서는 삼성전자 백혈병 피해자 황유미 씨의 아버지 황상기 씨로부터 11년간 이어진 소회를 들어봤습니다.

 

강하고 담담한 모습이었지만, 오늘 열린 삼성전자와 반올림의 합의 서명식에서 황씨는 결국 눈물을 보였고, 양측에 중재안을 냈던 조정위원장은 그 동안 오히려 자신이 구원을 받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습니다.

김지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방진복 차림의 노동자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은 황상기 씨가 서명식장에 들어섭니다.

며칠 간의 고민 끝에 손수 쓴 글을 읽어갑니다.

[황상기/고 황유미 씨 아버지 : 우리 유미가 백혈병에 걸린지 꼭 만 13년이 넘었습니다.]

딸 유미 씨의 투병 생활부터 이후 삼성에 대한 서운함까지, 곳곳에 지난 13년간의 심정이 담겨 있습니다.

[황상기/고 황유미 씨 아버지 : 사표를 내는 과정에서 제 돈 중 일부인 치료비 5000만원을 준다고 하고선 사표를 받아간 다음에 500만원만 주었습니다.]

담담하게 글을 읽던 황 씨가 끝내 울컥합니다.

[황상기/고 황유미 씨 아버지 : 돈 없고, 힘 없고, 가난한 노동자라 해서 작업 현장에서 화학약품에 의해 병들고 죽어간 노동자를 10년이 넘도록 긴 시간 동안 해결하지 못한 것은 참으로 섭섭한 일입니다.]

황 씨는 유미 씨 사망 이후 7년 동안 딸의 죽음을 산업재해로 인정해달라며 정부와 삼성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진행했습니다.

황 씨의 투쟁이 이어지는 동안 반올림 측에 제보된 직업병 사망자도 80여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황상기/고 황유미 씨 아버지 :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합니다.]

오늘 중재안을 무조건 받아들이기로 합의한 양측은 10월까지 중재안을 실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중재안을 제안한 김지형 조정위원장도 남다른 소회를 전했습니다.

[김지형/조정위원장 : 제 자신이 큰 구원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 문득문득 들곤 했습니다. 그전 별다른 어려움 없이 살아온 제 삶이 새삼 부끄럽기만 했습니다.]

오늘 합의에 대해 삼성 측은 "사회적으로 가치 있는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고, 반올림 측은 "삼성의 약속을 믿고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HOT삼성 백혈병 피해 중재안 합의

양측은 관련 보상을 오는 10월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