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태국 '동굴 소년' 구조, 첫날 4명 생환…오늘 재개 예정

입력 2018-07-09 07:39 수정 2018-07-09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태국의 동굴에서 발견은 됐지만 곳곳에 차있는 물 때문에 나오지 못했던 아이들이었는데요. 구조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4명이 일단 동굴 밖으로 빠져나왔다는 소식입니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남은 9명을 밖으로 데리고 나오는 작업도 오늘(9일) 계속될 예정입니다.

조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 시간으로 어제 저녁 7시 40분쯤 14살 몽꼰 분삐엠이 구조팀과 함께 동굴을 빠져나왔습니다.

이어 10분 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두 번째 소년도 구조됐습니다.

계속해서 약 20분의 시차를 두고, 2명이 더 동굴 밖으로 빠져나왔습니다.

[나롱사크 오소타나콘/구조대장 : 구조 작업은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성공적이었습니다. 태국 현지시간 오후 5시 40분쯤 동굴에서 첫 소년이 구조됐습니다.]

구조된 4명 중 1명은 몸 상태가 우려스러울 정도로 좋지 않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들은 동굴 인근에서 건강 상태를 점검 받은 뒤 헬기로 치앙라이 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구조 당국은 나머지 9명에 대한 구조 작업도 오늘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태국 기상청이 오늘부터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본 만큼 구조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치앙라이 '무 빠' 축구 클럽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