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김영철 "폼페이오 장관도 중요하지만 조명균 선생도 중요"

입력 2018-07-05 15: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 김영철 "폼페이오 장관도 중요하지만 조명균 선생도 중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5일 오전 통일농구경기 남측 방북단의 숙소인 고려호텔에 모습을 드러내기 전까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우리 정부대표단은 누가 방문할 예정인지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고려호텔에 도착한 뒤 2층 '면담실-1'에서 10여 분간 기다렸다가 10시 20분부터 조명균 장관을 비롯한 우리 대표단과 회동했다.

북측은 회동 2시간 정도 전에 우리측에 고위급 인사의 호텔 방문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북측이 대기하라는 연락은 해왔지만 누가 오는지 어떤 내용인지는 알려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명균 장관 등 우리 대표단은 당초 이날 오전 예정됐던 우리 여자 농구선수단 격려 일정을 취소했다.

오전 11시 10분까지 50분간 진행된 조명균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간의 회동은 대체로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명균 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오고 바쁘실 텐데 와주셔서 고맙다'는 취지의 말을 하자, 김영철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도 중요하지만, 우리 조명균 선생도 중요하시니 와야 하지 않겠느냐'는 취지로 답했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한편 회동이 종료된 뒤 남측 취재진이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방북하는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시느냐'고 묻자 북측 관계자가 다가와 팔을 세게 잡으며 제지했고, 김 부위원장도 "자 이제 그만합시다"라고 답을 하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4월 남측 기자단에게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고 소개했는데 왜 그랬냐'는 질문에도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