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자연 동료 '그 자리' 추가 증언 "아빠보다 나이 많은 사람이…"

입력 2018-06-29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8일) 뉴스룸은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인 윤 모 씨의 인터뷰를 전해드렸습니다.

 

윤 씨는 술 접대 강요로 압박받던 당시 장 씨의 상황을 취재진에게 추가로 밝혔습니다. 윤 씨가 장 씨에게 접대가 힘들다고하자, 장씨는 "발톱의 때만큼도 모르는 것"이라고 했다 합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2008년 6월, 고 장자연 씨와 동료 신인 배우 윤 모씨는 소속사 대표 지시로 회사 대주주인 고 모 씨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윤 모 씨/고 장자연 동료 배우 : 어깨동무하시고 춤추시고 그랬는데, 저는 그런 것도 너무 소름 끼치고 싫어서… 역겹다, 더럽고. 지금 막, 우리 아빠보다 나이 많은 사람한테서 내가 뭐하는지 모르겠다.]

장 씨에게 술접대 고충을 토로하자 장씨는 더 충격적인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윤모 씨/고 장자연 동료 배우 : 아기야, 너는 진짜 발톱의 때만큼도 모르는 거야, 라고 이야기를 했었어요. 그때, 그 당일 날. 그래서 그때는 그게 무슨 의미인지 몰랐었고…]

이후에도 수시로 술접대를 강요받았던 장 씨는 윤 씨에게 소속사를 떠나고 싶다는 심정도 밝혔습니다.

[윤 모 씨/고 장자연 동료 배우 : 언니랑 같이 화장실에 둘밖에 없었어요. 언니가 회사 나갔다고 들었는데 뭐 어떻게 나왔느냐, 나도 나가고 싶은데.]

장 씨가 접대 자리에 오라는 소속사 대표 지시를 거절한 뒤,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도 했습니다.

[윤 모 씨/고 장자연 동료 배우 : 언니가 모든 경비를 다 부담했어요. 그러니까 심리적으로, 금전적인 부분에서도 굉장히 힘들어했었고….]

윤 씨는 경찰 수사에서 장 씨에 대한 성추행을 진술한 뒤에도 고통에 시달려야 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모 씨/고 장자연 동료 배우 : 같은 방 안에서 조씨와 같이 대면을 하고 그런 과정이 저는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는 오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 씨가 처음에는 가해자로 다른 언론인을 지목하다가, 나중에 조선일보 출신 조 모 씨로 바꿨다"며 진술에 신빙성이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수사기록에 따르면, 처음에 경찰은 윤씨에게 조씨 사진을 보여주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씨는 조씨 사진을 본 뒤에는, 일관되게 가해자로 조 씨를 지목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