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정의 칼 될 수도"…자유한국당 계파 싸움 점입가경

입력 2018-06-28 21:15 수정 2018-06-28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동안 잠잠했던 친박계 의원들이 또다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김 대행이 외부 인사를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해서 공천권까지 주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이 사람, 저 사람 마구 목을 쳐 대는 백정의 칼이 될수도 있다" 이런 반발까지 나왔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이 오늘(28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상임위 등 국회 원구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는 이내 계파 간 싸움판으로 바뀌었습니다.

친박계 의원들은 비박계 수장 격인 김무성 의원의 탈당을 요구했습니다. 

[이장우/자유한국당 의원 : 서청원 전 계파의 수장이 당을 떠나셨고 후속으로 김무성 대표도 계파를 이끌어오셨기 때문에 결단을 해야 된다.]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의 사퇴도 요구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김성태 대표는 2선으로 물러나는 것이 옳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외부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공천권을 주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거친 말을 쏟아내며 반발했습니다.

[박대출/자유한국당 의원 : 이 사람 저 사람, 이 계파 저 계파 마구 목을 쳐대는 백정의 칼이 될 것입니까.]

김성태 대행을 지지하는 비박계도 가만 있지 않았습니다.

[김학용/자유한국당 의원 : 김성태 물러나라? 이건 좀 안 맞는 거죠…그 문제는 김무성 대표가 판단할 문제지 김무성 대표가 무슨 뭐 몇 사람 생각하는 것처럼 자리에 연연하거나 그런 분도 아니고…]

이와중에 체포동의안이 부결돼 어제 불구속 기소된 홍문종 의원은 자신의 결백함을 주장했습니다.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1원짜리 하나 도둑질한 게 없어요. 그래서 제가 이렇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