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치킨값 오르는데 농가는 '울상'…산지-소비자 가격차 이유는?

입력 2018-06-25 07: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월드컵 시즌에 가장 많이 먹는 야식은 역시 치킨입니다. 멕시코 전이 열린 토요일 저녁, 한 치킨 프랜차이즈의 매출은 다른 주말보다 70% 늘었습니다. 스웨덴 전이 열린 지난주 월요일에는 치킨에 쓴 카드 금액이 일주일 전의 133%, 그러니까 두 배도 넘습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부쩍 오른 치킨 값에 불만도 나옵니다. 하지만 양계 농가에선 정작 닭고기 값이 폭락해 울상입니다.

산지 가격과 소비자 가격이 왜 이렇게 박영우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주말 여의도 한강공원이 나들이 나온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간식은 뭐니뭐니해도 치킨입니다.  

하지만 부쩍 오른 가격은 부담스럽습니다.    

[박우현/경기도 안양시 : 닭고기 가격이 뉴스에서 내려간다고 봤는데 치킨집에서 파는 거는 2만원이 넘어가고 너무 비싸져서 사 먹기가 부담스러워졌어요.]

치킨 뿐 아니라 삼계탕도 전국 평균 가격이 1만 3000원에 육박하며 1년전보다 3% 가량 올랐습니다.

반면 산지 닭값은 폭락했습니다.

가장 많이 팔리는 10호 닭은 마리당 산지가격이 1kg 당 1137원입니다.

1년 전보다 26% 떨어진 수준입니다.

AI 사태가 마무리된데다 농가들이 월드컵 특수를 기대하고 사육을 늘리면서 입니다.

산지 닭값이 이처럼 떨어졌는데도 소비자가 체감하기 어려운 건 유통구조 때문입니다.

국내 농가 상당수는 도계업체와 미리 위탁 사육 계약을 합니다.

이과정에서 닭값도 미리 정해놓는데 시세가 오르거나 내려도 계약 당시 가격으로 거래됩니다.

업체들은 또 인건비와 운송비, 임대료 등 유통 비용이 꾸준히 오르고 있어 원료값 하락을 가격에 반영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산지 가격과 소비자 가격의 괴리를 줄이기 위해서는 복잡한 유통단계를 줄이고, 프랜차이즈 본사가 과도한 이익을 챙기는 것을 견제할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