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캔들 질문에 '짜증'…이재명, 당선 확정 뒤 인터뷰 논란

입력 2018-06-15 0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그런가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는 당선이 확정되고 한 인터뷰들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스캔들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대한 태도 때문이었는데, 이게 크게 이슈가 되니까 이재명 당선자는 자신이 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선거 당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예정된 생중계 방송 인터뷰는 모두 10곳이었습니다.

인터뷰에는 당선을 축하한다는 인사도 있었지만 선거 막바지 논란이 컸던 이른바 김부선 스캔들 질문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로 진행된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은 "TV조선은 이런 것만 관심있냐"고 되묻더니 이어진 JTBC와의 인터뷰에서는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당선인 (13일 JTBC 인터뷰) : 저는 그런 얘기한 일 없는데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는 가정을 해서 말한 적 없습니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 봐요?]

이 당선인은 이후 대변인에게 나머지 인터뷰를 안 하겠다고 했습니다.

대변인이 설득하자 엉뚱한 질문이 나오면 인터뷰를 끊어버리겠다고 했습니다.

이어진 MBC와의 인터뷰.

이 당선인은 방송 중 인터뷰를 중단했습니다. 

[화면출처/MBC 소셜미디어 :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어요.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방적인 인터뷰 중단은 논란을 불러 일으켰고, 이 당선인은 어제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이 지나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당선인 : 사실 어제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 저도 시간 지나고 나니까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좀 들어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또 방송사들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화면출처 : MBC 소셜미디어)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