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스브리핑] 검찰,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영장 기각

입력 2018-06-04 2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검찰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영장 기각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 조상우 선수의 구속영장을 검찰이 기각했습니다. 인천지검은 피해 여성과 두 선수의 주장이 상반되고 조사된 내용만으로는 구속의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서,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거나 먼저 자리를 떠났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 20~30대 남성 3명-50대 부부…한밤 거리 폭행

50대 여성이 20대 남성 때립니다. 이 남성도 곧바로 여성을 마구 때린 뒤 끌고 다니기도 합니다. 지난 4월 10일 밤 10시 20분쯤 대구시 동구 불로동 거리에서 20-30대 남성 3명과 50대 부부가 싸웠습니다. 50대 부부가 20대 남성들이 탄 차의 전조등 불빛이 밝다고 말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경찰은 청년 3명과 50대 부부 모두 폭행 혐의로 약식 기소했습니다.

3. '긴급조치 9호 위반' 사망자 2명 '재심서 무죄'

대통령 긴급조치 제 9호'를 위반해서 재판에 넘겨져 처벌 받은 A씨와 B씨 등 2명에 대한 재심에서 대구지방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두 사람은 1977년 "땅굴은 북한이 아니라 남한에서 판 것이다", "육영수 여사는 자살했다"고 각각 말했다, 기소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대법원은 2013년 '긴급조치 9호'가 무효라고 결정했고 이에 따라 검찰은 재심을 신청한 바 있습니다. 두 사람은 40여 년 만에 죄를 벗었지만, 이미 숨진 상태 입니다.

4. '무면허 뜸' 시술…구당 김남수 제자들 '무죄'

대전지법 홍성지원은 '무 면허'로 '뜸 시술'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당 김남수 선생의 제자 A씨 등 2명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쑥 뜸 시술'이 의학적 기술 없이 일반인이 직접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위생에 위험을 초래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비슷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당 김남수 선생과 제자들은 대부분 '벌금형'이나 '선고유예' 등 처벌을 받은 바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