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 철저히 조사 규명"

입력 2018-05-18 2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8년이 지났지만 그해 5월 광주의 진실은 아직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최근에는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에 대한 증언이 연이어 나오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 문제를 언급했는데 정부 부처가 이에 대한 공동조사단을 꾸리기로 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올해 광주 민주화운동 메시지 첫 문장입니다.

이어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 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며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방부와 여성가족부·국가인권위가 참여하는 공동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혔습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은 최근에서야 드러나고 있습니다.

당시 전남도청에서 안내방송을 맡았던 김선옥 씨는 38년 만에 악몽을 끄집어 냈습니다.

[김선옥/5·18 민주유공자 : 나를 석방하기 전날 데리고 여관에 가서 나를 덮쳤을 때 이 가슴이…항상 돌덩이처럼 그게 누르고 있었는데…]

계엄군들이 여고생들을 성폭행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38년이 지났지만 이들 중 일부는 지금까지도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고 어떤 학생은 자살시도까지 하다가 승려가 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민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