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철원 '관통상 병사' 생사의 순간…외상센터가 구했다

입력 2018-05-11 2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전 강원도 철원의 최전방 부대에서 총기 사고가 났습니다. 병사가 팔에 총을 맞았는데 총알이 가슴을 관통해 위급한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 35분 만에 의정부의 외상센터로 옮겨졌고 위기는 넘겼습니다.

서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해가 질 무렵, 건물 옥상에 의료진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강원도 철원의 군 부대에서 총기 사고를 당한 병사가 도착하기를 기다리는 겁니다.

[조항주/경기북부권역외상센터장 : '가슴하고 팔에 총상이 있다. 출혈을 많이 하고 있다' 그 정도만 듣고…]

곧 헬기의 불빛이 보입니다.

[바람이 많이 불 겁니다.]

군용 헬기가 옥상에 내리자, 초조하게 대기하던 의료진들이 재빨리 달려갑니다.

연락을 취한 지 35분만이었습니다.

[조항주/경기북부권역외상센터장 : 환자가 일단은 가슴 어디까지 맞았는지 모르는 거잖아요. 최악의 상황까지 가정을 해야되는 거 아니에요.]

의료진은 곧바로 초음파로 총알 위치를 파악합니다.

총알이 심장까지 가지는 않았지만 갈비뼈 주변과 폐 일부분이 손상됐습니다.

동시에 팔의 찢어진 혈관도 꿰맵니다.

1차 처치를 마치자마자 파편을 꺼내는 수술이 이어집니다.

[조항주/경기북부권역외상센터장 : 외상센터 짓기 전엔 군 헬기 내릴 헬기장도 없었고 수술실도 알아봐야 했잖아요. 이제 프로세스가 갖춰져 있으니까 우리만 열심히 하면 되겠다…]

4시간 수술 끝에 의식을 회복한 병사는 의료진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