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출은 동료 모델 소행"

입력 2018-05-10 18:04 수정 2018-05-10 18: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익대 누드모델' 사진 유출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마포경찰서는 당시 누드 크로키 수업에 함께 있었던 동료 여성 모델이 사진을 몰래 찍어 유출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당시 수업에 있던 20여명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지만, 이 여성모델이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범행을 자백받았다.

이 여성 모델은 몰래 찍은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에 게시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