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 정상 첫 악수부터 생중계" 합의…일정·동선 논의도

입력 2018-04-19 07:15 수정 2018-04-19 07: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는 27일, 전세계의 시선은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남과 북이 어제(18일) 2차 실무회담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나서 악수하는 순간부터 회담의 주요 순간순간을 전세계에 생중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은 오전 10시부터 5시간 넘게 두 번째 실무회담을 열고 오는 27일 정상회담 때 생중계를 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권혁기/청와대 춘추관장 : 양 정상 간에 첫 악수하는 순간부터 회담의 주요 일정과 행보를 생방송으로 전 세계에 알리기로 합의했습니다.]

정상회담 생중계는 우리 정부가 이번 회담 준비에 돌입하며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사안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1차 실무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생중계를 제안했고 2차 회담에 북측이 이를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무회담은 보도와 경호 분야에 대한 의견을 좁힌 뒤 다시 전체적인 일정을 다루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당일 일정은 물론 두 정상의 동선 등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측은 "보다 세밀한 계획 수립을 위해 북측과 추가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정상회담 일정 등은 그 협의 이후에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실무회담에 참석한 남북 대표단은 모두 12명으로 우리 측에서는 김상균 국정원 2차장이 수석대표로, 북측에서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