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무차관 '성추문 논란' 일파만파…엎친 데 덮친 아베

입력 2018-04-17 21:17 수정 2018-04-17 2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의 아베는 '총리 낙마선'이라고 하는 '지지율 20%대'를 기록 중입니다. 여기에 재무성 차관의 성추문이 불거지면서 '엎친데 덮친 격'이 됐습니다. 그런데 재무성은 사과는커녕 피해 여성이 직접 나서라고 압박하는가 하면 되레, 차관의 인권을 운운하기도 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재무성 차관이 여기자를 상대로 "가슴을 만져도 되냐"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재무성이 내놓은 조사 결과입니다. 

재무성 차관은 "가끔 여성이 나오는 가게에서 말 장난을 한 적은 있지만, 여기자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적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당시 차관의 음성까지 공개됐는데 발언 상대가 누군지는 알 수 없다는 겁니다.

재무성은 "보도에 나온 여기자가 있다면 조사에 협력해달라"며 각 언론사에 협조요청까지 했습니다.

해명도 확실치 않은데다 2차 피해에 해당되는 피해자 신원의 공개를 요구한 재무성에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후쿠다 준이치/일본 재무성 차관 : (여기자를 불러내는 건 시간벌기라는 비판이 있는데요?) … (차관, 자기 목소리도 모릅니까.) …]

아소 부총리는 파장 축소에 급급했습니다.

[아소 다로/부총리 겸 재무장관 : 이쪽의 입장도 생각해야죠. 후쿠다 차관의 인권은 없단 말입니까]

잇따른 스캔들에 내각의 중추인 재무성이 등장하고, 정권 2인자인 아소 부총리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키우면서 아베 총리의 운신의 폭은 더욱 좁아지는 모양새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