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동부산 폴리텍대학서도 '미투' 폭로…학교측 무마 정황

입력 2018-04-13 21:46 수정 2018-04-13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 폴리텍대학에서도 미투 폭로가 나왔습니다. 한 부서의 매니저가 함께 일하는 직원들을 2년 넘게 성추행했다는 겁니다. 해당 직원들이 학교측에 알렸지만 조용히 넘어가자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합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폴리텍 대학 동부산캠퍼스 직원들이 작성한 성폭력 피해 확인서 입니다.

부서 매니저인 J씨가 자신들에게 "살을 빼라, 여자는 애교가 많아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말로만 그런것이 아니었습니다.

[A씨/한국폴리텍대학 동부산캠퍼스 직원 : 아버지뻘인데 갑자기 귓불을 만져서 소름 끼치고 끔찍했어요.]

함께 외근을 할 때는 입에 담기조차 싫은 말도 서슴지 않았다는 겁니다.

[B씨/한국폴리텍대학 동부산캠퍼스 직원 : 밤꽃냄새가 뭔 줄 아나요? 모텔 가서 홍보물 붙이고 갈래요? (라고 했어요.)]

이런 성폭력은 2015년부터 2년 넘게 계속됐다고 피해직원들은 주장했습니다.

이들을 포함해 6~7명이 같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해당 직원들이 학교에 이런 사실을 알리자 학교와 J씨는 사실을 인정하고 확인서에 서명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그게 끝이었습니다.

[A씨/한국폴리텍대학 동부산캠퍼스 직원 : 신고 안 하고 그냥 와 주면 안 되나? 조용히 진행을 하자(고 말했어요.)]

그러는 사이 J씨도 입장을 바꿨습니다.

[J씨/한국폴리텍대학 동부산캠퍼스 직원 : 보지도 않고 서명한 겁니다. 날조로 봐야지요. 명예훼손으로 가야지요.]

결국 창원에 있는 대학본부가 나서 J씨를 다른 사무실로 보내고 진상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