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협력사 수상한 '위장폐업' 뒤엔…삼성 '노조 와해' 정황들

입력 2018-04-09 20:43 수정 2018-04-09 23:25

노조원 해고 목적 '위장폐업' 지시
협력업체 부담해야 할 권리금 등 삼성 대납 의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조원 해고 목적 '위장폐업' 지시
협력업체 부담해야 할 권리금 등 삼성 대납 의심

[앵커]

삼성이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해 동원했다고 의심받는 수법들은 한두 개가 아닙니다. 특히 검찰이 삼성전자 압수수색에서 6000여 건의 문건을 확보하면서, 어떻게 노조를 와해하려 했는지 그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삼성이 노조원을 해고할 목적으로 협력 업체에 '위장 폐업'까지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노조 활동이 활발한 협력사를 아예 없앤 뒤 새로 회사를 세웠다는 것인데, 폐업할 때 손해 보는 권리금 등도 대줬다는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가전제품 수리 등을 해주는 '삼성전자 서비스'는 지난 2014년 3월 부산 해운대 센터와 충남 아산 센터, 경기 이천 센터 등 3개 협력 업체의 문을 닫게 했습니다.

같은 해 10월에는 경남 진주 센터, 또 2015년 4월에는 울산 센터 등도 연이어 폐업했습니다.

이들은 전국 33개 센터 가운데 노조원이 많고, 활동도 왕성하다고 꼽히는 곳들입니다.

검찰이 최근 확보한 삼성전자 인사팀 문건에는 이들 업체가 삼성 지시에 따라 이른바 '위장 폐업'을 한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노조원 활동이 활발한 센터를 없앤 뒤 새로운 회사를 만들어 노조원이 아닌 사람들만 고용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폐업 과정에서 업체가 부담해야 할 억대의 권리금이나 부대 비용도 삼성 측이 대신 지불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앞서 2013년 7월, 계열사 중 최대 규모인 '삼성전자 서비스 지회' 노조가 생긴 뒤 센터에 대한 '위장 폐업' 의혹은 여러 번 불거졌습니다.

삼성 측은 그때마다 센터 차원의 일이라면서 관여한 바 없다고 부인해왔습니다.

출범 당시 4000여 명이던 서비스 지회 노조원은 최근 700여 명 정도만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