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MB수사 중 삼성 '노조 와해' 문건 확보…수사 착수

입력 2018-04-02 20:27 수정 2018-04-03 16:56

인사팀 외장하드에 '노조 와해 문건' 6000여건
2013년 JTBC가 보도했던 문건도 포함
당시 "출처 불명" 이유로 무혐의 처분…원점 재수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사팀 외장하드에 '노조 와해 문건' 6000여건
2013년 JTBC가 보도했던 문건도 포함
당시 "출처 불명" 이유로 무혐의 처분…원점 재수사


[앵커]

국내 1위 재벌 삼성은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에서 '뇌물'을 상납한 '핵심 축'의 하나였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 과정'에 대한 의혹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최근에는 장충기 미래전략실 전 사장이 언론계 주요 인사를 관리해 온 정황까지 드러나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검찰이 삼성의 '노조 파괴' 의혹에 칼을 빼들어 파장이 주목됩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위해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냈다는 혐의를 수사하던 중, 압수수색을 통해 수천 건의 '노조 와해' 전략이 담긴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이 중에는 저희 JTBC가 지난 2013년 처음으로 보도하면서 삼성의 노조 파괴 공작을 세상에 알린 이른바 'S그룹 노사 전략' 문건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동안 삼성은 '관리의 삼성'을 통해 1등 자리에 올랐다고 자부해왔습니다. 하지만 삼성이 치밀하게 관리해온 것은 정작 경영만이 아니라 최고 권력자, 언론인, 나아가 노조까지 망라했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이 최근까지 노조 무력화와 와해를 위해 움직였던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삼성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제공한 뇌물 혐의를 수사하던 중 확보한 압수물에 관련 문건이 대거 들어 있었던 겁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수사팀은 삼성이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준 혐의에 대해 해외 송금 자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삼성전자 인사팀 직원의 외장 하드에서 노조 무력화 전략이 담긴 문건을 발견했습니다.

검찰이 즉시 별도의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한 문건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작성된 것으로 약 6000여 건에 달합니다.

이 중에는 JTBC가 2013년 처음 보도했던 '2012년 S그룹 노사 전략' 문건도 포함돼 있습니다.

"문제 인력을 분류해 밀착 관리하고 비위 사실을 채증해 노조 가담 시 징계하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충격을 준 바 있습니다.

당시 민주노총 등은 JTBC가 보도한 해당 문건을 근거로 이건희 회장 등 임직원 10여 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검찰은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 이상 그룹 차원의 범행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드러난 문건들로 삼성의 노조 무력화 시도는 원점부터 재수사가 이뤄지게 됐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에 대한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소환 등 본격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