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댓글공작' 수사단, 경찰청 보안국 압수수색

입력 2018-03-29 10:35

보안국 전체 대상…MB정부 당시 보고서 등 자료 확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안국 전체 대상…MB정부 당시 보고서 등 자료 확보

경찰 '댓글공작' 수사단, 경찰청 보안국 압수수색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 의혹을 자체 수사하는 경찰이 29일 경찰청 보안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 수사관 20여명을 투입, 보안국장실과 보안 1∼4과 등 보안국 전체 조직에서 이명박 정부 시기 생산된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악플러' 색출 전담팀인 '블랙펜' 분석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조사 TF(태스크포스)의 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2011년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 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를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치안감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이 끝나면 압수물을 분석한 뒤 당시 보안국 지휘·실무라인에 있던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당시 댓글 공작이 어떤 목적과 경위로 이뤄졌는지, 누가 어떤 내용의 댓글을 달았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이 당시 사이버사로부터 '블랙펜'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누리꾼 내사와 수사 등에 위법하게 사용한 사실이 있는지, 경찰이 인터넷상 정부 비판여론에 대응하고자 보수단체까지 동원하려 했는지 등도 수사 대상이다.

앞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댓글공작' 자체수사를 놓고 '셀프수사 한계'라는 지적이 나오자 "나중에 검찰에서 추가로 밝혀지면 경찰 불신이 크다는 점을 수사단에 인식시켰다"며 "명예를 걸고 수사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