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 댓글공작 관여' 김관진, 구속 풀려난 지 4달만에 재판에

입력 2018-03-28 11:21 수정 2018-03-28 11:31

임관빈·김태효도 함께 기소…金, '댓글수사 방해' 혐의도 추가 적용
MB 관여 여부, 공소장서 빠져…영포빌딩 문건 토대로 추가수사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임관빈·김태효도 함께 기소…金, '댓글수사 방해' 혐의도 추가 적용
MB 관여 여부, 공소장서 빠져…영포빌딩 문건 토대로 추가수사 가능성

'군 댓글공작 관여' 김관진, 구속 풀려난 지 4달만에 재판에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관여 활동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 군 수뇌부와 이명박 정부 청와대 핵심 참모가 28일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장관이 지난해 11월 구속됐다가 법원의 구속적부심사를 받고 풀려난 지 4개월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은 김 전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을 군형법상 정치관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은 임 전 실장, 김 전 기획관 등과 공모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 부대원들이 정부와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정치 댓글을 온라인상에 약 9천회 게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장관은 2012년 6월 사이버사령부가 댓글공작에 투입할 군무원을 새로 채용할 당시 친정부 성향을 지녔는지를 판별하도록 신원 조사 기준을 상향하게 하고, 호남 지역 출신은 선발에서 배제토록 조치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도 있다.

김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3년 말 국방부 조사본부의 사이버사 정치관여 의혹 수사를 방해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도 받는다.

조사 결과 그는 당시 청와대의 의중을 물어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 등 사건 핵심 관련자를 불구속 수사하도록 지시하고, 조사과정에서 대선 개입 지시가 있었음을 실토한 부대원 진술을 번복하도록 하는 등 사건을 은폐·조작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 임 전 실장은 2011∼2013년 사이버 사령관들로부터 금품 2천800만원을 수수한 뇌물 혐의를, 김 전 기획관은 군사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를 추가로 받는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김 전 기획관의 개인 연구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대통령기록물 3건과 군사 2급비밀 문건 1건이 방치돼 보관된 사실을 적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장관과 김 전 기획관 등은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여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사이버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나아가 대선을 앞두고는 군무원을 신규채용하면서 '우리 편'을 선별하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장관은 국방부가 2013년 말 군의 대선개입 의혹 조사에 나서자 '대선개입 등에 관한 조직적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하라'는 지침을 내리는 등 사건을 은폐·조작한 것으로 밝혀졌다"라고 설명했다.

김 전 장관은 지난해 11월 11일 임 전 실장과 함께 구속됐으나, 법원의 적부심을 거쳐 구속 11일 만에 석방됐다. 임 전 실장도 뒤따라 구속적부심을 청구해 같은 달 25일 석방됐다.

이명박 정부 '안보 실세'로 불렸던 김 전 비서관까지 풀려나면서 군 정치관여 의혹의 '윗선'을 추적하던 검찰의 수사는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

검찰은 댓글수사 은폐·축소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달 초 김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지만, 법원은 "범죄사실에 대해 다툴 여지가 있다"며 기각했다. 김 전 장관의 수사축소 지시를 이행한 백낙종 전 조사본부장 등은 현재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김 전 장관 등을 기소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모 여부는 공소사실에 포함하지 않았다.

다만 검찰은 최근 서초동 영포빌딩의 다스 비밀창고에서 확보한 각종 청와대 문건을 토대로 이명박 정부 사정기관의 정치공작·불법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