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환조차 하지 않은 재벌2세 더 있어"…커지는 재수사 필요성

입력 2018-03-27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장자연 사건은 지난 1월 초에 저희 탐사팀이 당시의 수사기록을 입수해 부실 수사 의혹을 집중 보도해 드린 바 있습니다. 보도 이후에도 저희는 수사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서 관련 취재를 이어왔습니다. 당시 경찰 수사팀에 따르면 장자연 씨와 연루된 정황이 확인됐는데도 소환조차 하지 않은 기업 오너의 자제들이 훨씬 많았다고 합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장자연 씨 사건을 맡았던 경기지방경찰청은 넉 달간의 수사 끝에 장 씨 소속사 대표 김모 씨에 대해 '강요죄'가 인정된다며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장자연 문건에 적힌 '술접대 강요'라는 문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로 김 씨를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김 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으면서 다른 참석자들의 '강요 방조죄' 역시 모두 무혐의가 됐습니다.

그런데 당시 장 씨와 연루된 정황이 파악됐지만, 조사나 소환조차 이뤄지지 않은 인물들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09년 장씨 사건을 수사했던 복수의 경찰 관계자는 JTBC 취재진에게 일부 중견 기업 오너의 자제들도 장 씨와 술자리를 함께 한 정황이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출석을 거부했고, 강제 조사도 어려워 구체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당시 수사관은 "일부 인물들이 장씨와 접촉한 정황을 파악했지만 당사자들이 술자리에서 만난 사이라며 선을 그었다"며 "특히 장씨가 사망했기 때문에 더 이상 수사가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장 씨 수사를 넘겨받은 검사는 "일부 인물들이 연루된 것은 확인됐지만 전체 사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장 씨 재수사를 통해 해당 인물들의 실체와 혐의가 드러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