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북한 최고위급 방중설에 "현재로선 확인해드릴 내용 없어"

입력 2018-03-27 15:14

"진위 포함해 관련 상황·동향 면밀 파악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진위 포함해 관련 상황·동향 면밀 파악중"

외교부, 북한 최고위급 방중설에 "현재로선 확인해드릴 내용 없어"

외교부는 27일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부터 다양한 분석과 추측을 담은 보도가 나온 것을 접했다"면서 "우리 정부는 보도의 진위 여부를 포함해 관련 상황과 동향을 면밀히 파악중이며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중국 측에 북한 참석자가 누구인지 문의한 것으로 아는데 답변이 왔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과거 전례를 보면 중국 정부는 이런 인적 교류에 대해 적절한 시점이라고 판단되는 시점에 대외적 발표를 하고, 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련국과 해당 내용을 공유하는 관례, 전례를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과거 '북폭론'을 거론했던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내정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미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견지하는 가운데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의 이정표를 마련할 수 있도록 각급에서 긴밀히 공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