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북 최고위급 방중설 예의주시…"동향 면밀히 파악중"

입력 2018-03-27 10:19 수정 2018-03-27 1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북 최고위급 방중설 예의주시…"동향 면밀히 파악중"

북한 '특별열차'가 26일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방중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도 촉각을 세우고 동향 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우리 정부는 관련 보도의 진위 여부를 포함해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방북했는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외교부의 다른 당국자들도 "중국 측에서 아직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 "구체적으로 파악된 것이 없다"는 등의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다만 북중관계에 정통한 정부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이라고 보기엔 정황이 약하다"며 "북한 특사가 방중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설의 사실관계와 함께 북한의 향후 행보와 관련한 시사점에 주목하고 있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 고위급이 방중했더라도 크게 놀랄 일은 아니지 않나"라며 북한 고위급 인사의 방중이 사실로 확인되더라도 대화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는 현재 한반도 정세를 감안할 때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정세의 흐름을 바꿀 변수가 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관계 측면에서 한미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등에도 접근을 시도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