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리비아식? 이란식?…북미 회담, 비핵화 방식 조율 관건

입력 2018-03-26 08:39 수정 2018-03-26 15: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북 정상회담 뒤 있을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협상이 이뤄질지도 관심인데요. 미국이 원하는 것은 일괄적으로 핵을 폐기하고 그 다음 보상을 하는 것이고, 북한은 핵폐기와 보상을 단계적으로 끊어서 진행하는 방식을 원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것을 어떻게 조율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는 모두 이른바 '행동 대 행동'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란식 핵폐기 방식에 부정적입니다.

핵폐기와 보상을 단계적으로 끊어서 진행하는 방식은 핵개발을 위한 시간만 벌어준다는 것입니다.

대신 일괄적으로 핵을 폐기하고 그 다음 보상을 실시한 리비아식을 선호합니다.

볼턴 전 대사는 "리비아와 했던 협상과 유사한 방식으로 북한의 핵무기 반출해 미국 내 창고에 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악관에 발탁되기 직전에 한 인터뷰에서입니다.

하지만 핵부터 포기했던 카다피가 축출당한 사실 때문에 북한은 부정적입니다.

2011년 외무성 대변인은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란 바로 '안전 담보'와 '관계 개선'이라는 사탕발림으로 상대를 속여 무장해제시킨 침략 방식"이라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결국 북한과 미국의 이같은 절차적 이견을 어떻게 조율하느냐가 5월 북·미 정상회담의 성패를 가를 전망인데, 북·미 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을 파기할 경우, 양측의 의견차는 더욱 또렷해질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