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충북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도 성추행" 미투 폭로

입력 2018-03-05 14:13

해당 후보 "나를 음해하려는 허위 글…수사 의뢰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해당 후보 "나를 음해하려는 허위 글…수사 의뢰할 것"

"충북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도 성추행" 미투 폭로

충북의 한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가 성추행 전력이 있다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폭로가 제기됐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예비후보는 즉각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신을 음해하려는 의도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5일 모 정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도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정치권에 불어닥칠 미투 조심하세요'란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이 글에서 "지방선거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중 과거 성추행을 벌인 사람이 있다"며 "만약 이 인사가 후보로 결정된다면 미투를 외칠 것"이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최근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 정당 소속 A씨를 지목한 뒤 "그는 과거 공직에서 인사권을 가진 직위를 이용, 하위직 여직원을 불러내 저녁 자리에서 술을 먹인 뒤 노래방에 데리고 가 강제로 껴안고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 여직원에게 저질렀던 만행을 본인은 잘 알 것"이라며 "자신을 돌아보고 겸허히 정계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A씨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자 작성자는 지난 5일 자유게시판에 다시 글을 올려 "사전 경고에도 A씨가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며 "예고한 대로 언론을 통해 미투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해당 정당 관계자는 "충북도당 차원에서 진위 파악 중으로, 아직 확인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혀 사실무근으로 누군가가 나를 음해하려고 일부러 작성한 허위 글로 보고 있다"며 "수사 기관에 수사 의뢰하고,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입장을 밝힐 것"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