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올림픽에서 확인한 '만능' 드론…화력발전소 석탄도 관리

입력 2018-03-04 21:04 수정 2018-03-04 22: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평창올림픽 개회식 때 하늘을 수놓은 드론 쇼, 기억하실 것입니다. 드론의 진화는 어디까지일까요. 축구장 크기의 7배인 석탄 저장소가 상황이 어떤지, 한 눈에 볼 수 있게 해주는 것도 드론이라고 합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올림픽에서 확인한 '만능' 드론…화력발전소 석탄도 관리

[기자]

버튼 클릭 한 번에 드론이 날아올라 석탄 저장소, 즉 저탄장으로 향합니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은 실시간으로 관제소로 전송되고 3차원 지도화 돼 쌓여있는 석탄량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이 석탄화력발전소에서는 매일 6만톤 가량의 석탄이 들어오고 나가 남아있는 석탄량을 정확히 알기 어려웠습니다.

또 발열량이 높은 석탄이 쌓여있다가 자연발화되는 경우도 많았는데, 드론 영상으로 저탄장 온도 분포도를 그려 이를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발전소 측은 이번 시범운행을 토대로 올해부터 전국 모든 사업장에 드론 점검 시스템 도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드론 기술은 날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는 1200여 대 드론이 동시 비행해 눈길을 사로잡았고 폐회식에서는 수호랑을 밤하늘에 그려넣기도 했습니다. 

패션쇼에서 모델 대신 가방을 들고 무대에 오르기도 합니다.

섬마을에 우편물을 배달하고 산불 현장을 구조반에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등 재난 상황에서도 쓰임새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향후 먹거리로 드론산업을 키우겠다는 계획이지만, 까다로운 규제와 부족한 투자 등을 우선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