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온만 오르면 미세먼지 공습…수도권·충북·전북 '혼탁'

입력 2018-02-27 16: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온만 오르면 미세먼지 공습…수도권·충북·전북 '혼탁'

27일도 전국의 기온이 평년 기온을 웃돌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북 구미의 낮 기온이 15.7도를 기록하는 등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올랐다. 전북 전주(14.7도)·정읍(15.0도), 광주(15.9도), 전남 완도(15.1도), 경북 안동(14.3도)의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6도 넘게 올랐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6.9도를 나타냈다. 중부지역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오후 들어 중부 지방 곳곳에 빗방울이 떨어지며 흐린 가운데 '불청객' 미세먼지가 하늘을 가득 메웠다.

오후 4시 현재 서울(58㎍/㎥), 인천(60㎍/㎥), 경기(71㎍/㎥), 충북·전북(50㎍/㎥)의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가 '나쁨'(50㎍/㎥) 단계를 넘어섰다.

대구(47㎍/㎥), 광주광역시·충남(48㎍/㎥), 세종(44㎍/㎥)의 PM-2.5 하루 평균 농도가 비교적 높았다.

현재 경기 남부·북부권에는 PM-2.5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PM-2.5 주의보는 대기자동측정소의 PM-2.5 시간 평균농도가 9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국내 대기오염물질이 쌓인 데다 오후 들어 중국 등 국외로부터 유입된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치솟은 것으로 분석했다.

환경과학원은 대기확산이 원활해지는 28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이겠지만, 일부 중서부지역은 대기 정체로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