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미투운동 적극 지지…폭로 있으면 적극 수사"

입력 2018-02-26 20:44 수정 2018-02-27 0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촉발돼 사회 각계로 확산되고 있는 이른바 '미투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의 폭로가 있는 경우에 사법당국이 적극 수사에 나서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26일)도 문화계 미투는 계속됐습니다. 배우 오달수씨는 결백을 주장했지만, 오늘 JTBC에는 댓글 당사자의 전혀 다른 증언이 전달됐고 자신이 가해자라고 먼저 밝힌 연기자의 경우는 본인 고백보다 더 중한 의혹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내용을 이성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범사회적인 미투운동을 높이 평가하며 지지를 표시했습니다.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합니다.]

젠더폭력을 사회구조적인 문제로 규정하고, 적극적인 수사도 촉구했습니다.

[피해자의 폭로가 있는 경우 형사고소 의사를 확인하고, 친고죄 조항이 삭제된 2013년 6월 이후 사건은 피해자의 고소가 없더라도 적극적인 수사를 당부합니다.]

문 대통령이 미투운동에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표시한 것은, 문재인정부의 존재 의미와 직결된다고 판단했기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의, 성평등과 여성 인권에 대한 해결 의지를 믿는 국민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법만으로는 해결할수 없고 문화와 의식이 바뀌어야한다며, 범국민적 의식변화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HOT'미투' 사회 전방위 확산

문 대통령은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며, 사법당국이 적극 수사에 나서달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