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극배우 한명구 사퇴…"미투 지지" 관객들은 거리로

입력 2018-02-25 2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화예술계에 미투가 번지고 있죠. 학생들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은 연극 배우 한명구 씨는 서울예대 교수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습니다. 미투를 지지하는 관객들은 자발적으로 거리에 나왔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연극배우이자 서울예대 교수로 재직하던 한명구씨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온라인에서 한 씨가 제자 집에서 자거나 상습적으로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 이틀 만입니다.

한 씨는 "피해 학생들에게 깊이 사죄한다"며 "교수직과 예정된 공연 등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출가, 배우들에 대한 미투를 지지하는 일반 관객들의 집회도 이어졌습니다.

[피해자들은 보호하고, 가해자들은 처벌하라]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린 이른바 '위드 유' 집회입니다.

특정 단체가 아닌, 연극과 뮤지컬을 좋아하는 시민들이 온라인에서 뜻을 모아 모인 것입니다.

참석자들은 성폭력 가해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며 피해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지수/대학생 : 피해자들이 용기있게 목소리를 내 비출 수 있는 그런 분위기가 조성됐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