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그러진 권력들…대학가·스포츠계 등 '미투' 전방위 확산

입력 2018-02-24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뿐만 아닙니다. 대학가와 스포츠계에서도 성폭력 고발이 잇따르고 있는데, 학문의 전당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검찰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임진택 기자입니다.
 

[기자]

예술을 빙자한 성폭력은 대학교에까지 이어졌습니다.

연기 전공 교수이자 중견 배우인 한명구씨에 대한 성추행 피해 주장이 터져 나왔습니다.

학생들과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여학생들의 몸을 더듬는 등 지속적인 성추행을 했다는 것입니다.

목격자가 많았지만 개의치 않았다고 한 졸업생은 기억했습니다.   

[극동대학교 졸업생 : 저거 어떻게 해야 되지? 일단 선생님 손을 딴 데 가게 하자. '한 잔 하시죠' 이러면 또 그땐 손을 살짝 빼요.]

'명성황후' 등 창작 뮤지컬의 대부로 알려진 윤호진 씨도 상습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윤씨는 오늘(24일) "책임감을 느낀다"며 신작 뮤지컬의 제작발표를 취소했습니다.

전남 순천시는 오늘 시예산으로 만든 사진 작가 배병우 씨의 창작 스튜디오를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소나무 시리즈'로 유명한 배 씨는 최근 성추행 논란이 일었습니다.

배우 조재현 씨도 처음으로 입장문을 내고 성폭력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체육계에서는 초등학교 때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테니스 선수 김은희 씨 등이 성폭력 진상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