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민기, 캠퍼스의 왕"…성폭력 피해자들 잇단 폭로

입력 2018-02-21 21:25 수정 2018-02-22 0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배우 조민기 씨가 성추행 의혹으로 청주대 교수에서 면직 처리됐다는 소식을 어제(20일) 전해드렸습니다. 조 씨가 성추행은 사실무근이며 격려 차원의 행동이었다고 해명하자 다른 피해자들의 추가폭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저는 격려와 추행도 구분하지 못하는 바보가 아닙니다'

조민기 씨가 성추행 의혹을 격려차원의 행동으로 해명하자, 청주대 연극학과를 졸업한 배우 송하늘씨가 반박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조씨는 절대적인 권력이었고 예술대 캠퍼스의 왕"이었다면서 구체적인 성추행 사례를 덧붙였습니다.

여학생들을 학교 근처 오피스텔로 자주 불러냈고 강제로 몸을 만진 일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청주대 게시판에는 또 다른 피해자의 폭로도 이어졌습니다.

조 씨가 술자리에서 신체 접촉을 하는 일이 부지기수였다고 말했습니다.

부적절한 언행을 지적하는 학생들의 증언도 잇따랐습니다.

[청주대 연극학과 학생 : 교수님이 한 학년에 한 명씩을 지정해서 '내 여자'라고 부르세요.]

학생들은 더 이상 연기를 못하게 될까봐 학교 교수이자 연극계 선배인 조 씨를 고발하기 어려웠다고 고백했습니다.

[조민기 : 내 딸이랑 같이 너희들 동갑이니까 친구하라고 했던 애들한테 제가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겠습니까…]

조 씨는 출연 예정인 드라마에서 하차했고 경찰은 조씨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