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피해자 지지 '위드유' 확산…연극계, 공동 대응 논의

입력 2018-02-21 21:27 수정 2018-02-22 0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연극계의 '미투' 폭로가 계속되는 가운데 피해자들을 지지하고 연대의 뜻을 나타내는 '위드유' 운동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연극계에서는 오늘(21일) 밤 성폭력 피해 증언 모임을 갖고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위드 유' 당신과 함께 하겠다는 문구가 적힌 손바닥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연이어 올라오고 있습니다.

용기를 내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연극인들을 지지하고 함께 하겠다는 의미입니다.

관객들도 해시태그를 달고 '공연계 성폭력 아웃' 외치고 있습니다.

'무대 뒤의 추악한 모습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가해자의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연극인을 꿈꾸는 학생들도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번 성추행 파문에 휩싸인 연출가 오태석 씨와 인간문화재 하용부 씨가 강연을 해왔던 서울예대에서는 학생들이 스스로 모여 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서울예대 학생 : (성추행 문제가) 거론된지 오래됐고, 거론되는 대상자가 우리 학교 교수로 있다면 (학교가) 조사를 해보겠다는 입장이 진작에 있어야 했던 거 아니냐…]

총학생회도 위드유 대자보를 붙이고 석좌 교수 오 씨에 대한 해임과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밖에 연극인 모임인 '블랙 타파'는 오늘 밤 서울 대학로에서 성폭력 피해 증언 모임을 갖고 가해자 처벌을 위한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