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화' 맞잡은 남북…탄성 자아낸 1218대 '드론 오륜기'

입력 2018-02-10 21:14 수정 2018-02-12 18:14

평창올림픽 개회식 막전막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평창올림픽 개회식 막전막후

[앵커]

어제(9일) 개회식은 김연아의 성화 점화뿐 아니라 여러 이야깃 거리를 남겼습니다. 1000개가 넘는 드론으로 수놓은 오륜기는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성화' 맞잡은 남북…탄성 자아낸 1218대 '드론 오륜기'


[기자]

성화봉을 맞잡은 한국의 박종아, 북한의 정수현이 성화 점화 직전에 등장할 줄은 아무도 몰랐습니다.

이 장면은 개회식 하루 전 결정됐습니다.

[송승환/평창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 : 굉장히 초조하고 긴장된 부분이었지만…굉장히 극적인 모멘트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수 백 번의 리허설을 반복한 다른 공연과 달리 사전 연습도 없었습니다.

성화를 전달하는 방식은 대역이 연기한 영상을 보여주며 급히 준비했습니다.

찬사가 쏟아진 장면은 또 있습니다.

까만 하늘에 수놓은 오륜기. 이 장면은 1218대의 드론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무엇보다 천대가 넘는 드론을 한 사람이 컴퓨터 한대로 조종했습니다.

역대 개회식마다 올림픽의 상징 오륜기를 표현하는 방법은 다양했는데 드론을 활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꺼번에 가장 많은 드론을 띄워 기네스북에도 올랐습니다.

공연에 등장한 사람의 얼굴을 한 새, 즉 인면조는 우스꽝스러운 듯 하면서도 우리만의 상상력을 담아냈습니다.

[송승환/평창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 : 고구려의 고분 벽화에서 아이디어를 얻기 시작했고요, 한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준다는 기본적인 계획…]

92개 나라에서 온 선수단을 맞이한 K팝의 흥겨운 노래도 개회식을 축제속으로 빠져들게 했습니다.

놀람과 흥분으로 시작된 평창 올림픽은 이제 선수들이 풀어낼 멋진 드라마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평창올림픽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