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침대 통째로 탈출…'소방안전' 첨단기술 속 제도 걸림돌도

입력 2018-02-04 21:45 수정 2018-02-04 2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3일) 신촌 세브란스 병원 화재에선 인명 피해가 없었습니다. 스프링클러와 방화 셔터가 작동해서죠. 이렇게 불이 났을 때, 초기 피해를 줄여줄 시설들이 절실합니다. 그런데 기술이 개발돼도 제도가 못 따라가, 현장에선 못 쓰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400명을 수용한 부산의 한 병원입니다.

지상 6층 병원 건물과 똑같은 높이로 철제 시설이 솟아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 곳은 나선형 경사로로 완만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화재가 났을 때 환자침대를 통째로 1층으로 보낼 수 있는 구조입니다.

2014년 22명이 숨진 전남 장성요양병원 화재 이후 경각심을 느껴 설치한 겁니다.

올 상반기 반대편에도 조성될 예정인데 공사비만 15억 원 규모입니다.

오래된 전동차에서 화재가 빈번했던 부산 지하철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역사 곳곳에 달린 센서가 화염을 감지해 경보음을 내고 바닥과 벽면에는 LED 신호등이 불을 밝힙니다.  

[이 비상계단을 이용해 위로 올라가십시오.]

한 벤처기업은 탈출 시 그대로 밀고 나가는 방화셔터를 개발했습니다.

신소재를 사용해 훼손이 없고 신속한 대피가 가능하다보니 전국의 다중이용시설에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발목이 잡힌 사례도 있습니다.

5년 전 개발된 발판 달린 자동 하강 사다리는 특허도 받았지만 법적 규정이 없어 인증을 못 받았습니다.

기술 발전의 속도만큼 법 제도도 정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