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상기 법무부 장관 사과…'성범죄 대책위원회' 발족

입력 2018-02-02 20:21 수정 2018-02-02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지현 검사 사건을 단순 인사 불만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런 비판에 직면했던 법무부가 오늘(2일)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습니다. 박상기 장관은 송구하다는 사과와 함께 성범죄, 성희롱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원장으로는 1980년대 '부천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인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을 위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신의 피해 경험을 드러내는 '미 투' 운동이 정계와 교육계, 의료계 등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남정숙 전 성균관대 교수는 4년 전 같은 학교 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 경험을 공개했고 현직 국회의원과 한때 한 대학병원에 몸 담았던 의사도 감춰두었던 과거를 드러내고 고발했습니다.

먼저, 김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피해에 대한 법무부 대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에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서 검사가 겪었을 고통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하겠습니다.]

법무부는 어제 박 장관이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서지현 검사의 메일을 받지 않았다고 했다가 뒤늦게 입장을 번복해 논란을 불렀습니다.

박 장관은 이에 대해서도 사과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이 문제를 알게 된 후 취한 법무부 차원의 조치가 국민들께서 보시기에는 매우 미흡했을 것입니다. 이메일 확인상의 착오 등으로 혼선을 드린데 대해서도 대단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어서 박 장관은 법무부와 산하기관 등 내부 성범죄 조사를 위해 대책위원회를 꾸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법무부 성희롱 성범죄 대책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서 검사가 메일로 문제를 제기한 이후 넉달 간 제대로 대처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또 박 장관의 입장 발표 이후 법무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서 검사와 법무부 간부의 면담 이후에도 당시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들에게 연락조차 안했다고 밝혀 논란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