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서지현 검사 아픔, 정치공세로 이용해선 안돼"

입력 2018-01-31 16:16 수정 2018-01-31 16:54

공수처 움직임에도 제동…"성희롱 근절 위한 공수처 설치는 견강부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수처 움직임에도 제동…"성희롱 근절 위한 공수처 설치는 견강부회"

한국당 "서지현 검사 아픔, 정치공세로 이용해선 안돼"

자유한국당은 31일 서지현 검사가 과거 검찰 고위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을 계기로 일각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를 내는 것과 관련, 두 개는 무관한 사안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

서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 이후 검찰개혁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국회 사법개혁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 등은 공수처 필요성을 거듭 제기한 상황이다.

사개특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서 검사의 아픔은 사회 전반에 뿌리내린 문제로 봐야지 이것을 정치권이 또다시 정쟁으로 이용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차별이나 불평등, 갑질 문화가 오직 검찰 조직에만 해당하는 일이냐"면서 "이는 사회개혁 차원에서 다뤄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문제에 대해 마치 공수처만 답이라는 식으로 주장한다면 이는 자신들이 원하는 바를 실현하기 위한 도구로 한 검사의 아픔을 활용하는 후안무치한 행위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한국당 권성동 의원도 통화에서 "모든 것이 기승전 '공수처'로 이어지느냐"면서 "조직 내 성희롱은 반드시 근절돼야 할 사안임은 분명하지만, 이 문제가 공수처 설립과 무슨 관련성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런 사고방식은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할 수 없다"면서 "견강부회 격이고 한심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사개특위 위원인 윤상직 의원도 통화에서 "이번 사건은 검찰 내부조직의 문화와 관련된 문제"라면서 "조직 문화에 따른 문제를 외부에 공수처 기구를 만들어 해결하겠다는 발상은 납득이 안 간다"고 지적했다.

이와 동시에 한국당은 서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확산하는 '미투 캠페인'에 주목하면서 '갑질 성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피해 여성들의 용기 있는 고백에 정치권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성범죄에 경종을 울리고, 특히 갑질 성범죄가 근절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