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희진 검찰 성추행 조사단장 "피해 전수조사 검토…범죄면 처벌"

입력 2018-01-31 16:21 수정 2018-01-31 16:54

조희진 동부지검장 전화인터뷰…경험·전문성 위주로 10명 안팎 조사단 꾸릴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희진 동부지검장 전화인터뷰…경험·전문성 위주로 10명 안팎 조사단 꾸릴것

조희진 검찰 성추행 조사단장 "피해 전수조사 검토…범죄면 처벌"

"검찰 내부에서 성희롱, 성추행 사건을 처리할 때를 보면 다들 트라우마라도 있는 것처럼 바짝 긴장해서 일 처리를 합니다. 그런데 정작 검사가 그런 일을 겪고도 입 밖으로 내지 못하는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검찰에 꾸려진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의 단장을 맡은 조희진(56·사법연수원 19기) 서울동부지검장은 31일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 지검장은 "서지현 검사가 상당히 오래전에 겪었던 일로 최근까지 괴로워하다가 무언가 바뀌기를 바란다며 개인적인 경험을 다 드러내 줬다는데 여성 선배로서 그런 일을 모르고 있었다는 점에서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조 지검장은 이번 조사단을 10명 안팎의 규모로 꾸릴 계획이다. 부단장으로 부장검사를 두고 단원으로 검사 3∼4명과 수사관을 둘 예정이며, 함께할 사람은 전국 단위에서 물색하기로 했다.

조 지검장은 조사단을 모두 여자로만 구성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여성정책, 성폭력 분야 공인전문검사라든가 감찰에서 관련 분야 조사를 많이 한 경험이 있는 검사, 수사관으로 구성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서 검사가 2010년 동료 검사의 부친상 장례식장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당한 성추행 의혹뿐만 아니라 그 뒤에 인사상 불이익 조치가 있었다는 주장을 먼저 들여다볼 계획이다.

검찰을 떠난 안 전 검사장이나,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성추행 의혹을 은폐했다고 지목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을 소환할 권한은 없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사실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조 지검장은 전했다.

조사단은 서 검사 사례의 진상을 밝히고 피해를 보상하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검찰 조직 내에서 만연해 있는 성차별, 성희롱, 성폭력 사례도 수집하기로 했다. 그 과정에서 전수조사를 하는 방안도 조 지검장은 고려 중이다.

조 지검장은 "서 검사의 피해사례는 친고죄 폐지 전이기 때문에 사실로 드러나도 안 전 검사장을 처벌하는 게 어렵겠지만, 다른 피해사례들이 범죄구성요건을 갖췄다면 수사로 전환해 형사처벌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조직 내에서 남녀가 안전하고 평등하게 근무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려면 성추행,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가 주저없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한다"며 검찰 내 제도개선의 필요성도 지적했다.

1990년 검찰에 임용된 조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법무부 과장, 차장검사, 지청장 등을 거치며 가는 곳마다 '여성 1호' 기록을 만들어왔으며 2013년 여검사로는 처음으로 '검찰의 꽃'이라 불리는 검사장(차관급)이 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