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일 위안부 합의, 중대 흠결" 재협의 시사

입력 2017-12-28 20:19 수정 2017-12-29 0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일 위안부 합의에 이어서 개성공단 폐쇄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결정으로 이뤄진 사실이 오늘(28일)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당시 갑작스러운 결정에 모두가 당혹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이 내용은 잠시 뒤에 집중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에 중대한 흠결이 있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제 관심은 재협상이냐 파기냐인데… 청와대는 늦어도 1월 안에는 구체적인 입장을 내겠다고 했습니다.

이성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합의 검토 TF 발표 하루 만에,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냈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금 분명히 밝힙니다.]

사실상 기존합의를 따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합의가 "절차나 내용적으로 모두 중대한 흠결이 확인됐고,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라고 규정했습니다
 
무엇보다 소녀상 이전 문제 같은 비공개 합의가 있었다는 게 국민들께 큰 실망을 줬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외교적 부담에도 불구하고, 합의를 지킬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정부는 사실상 파기 쪽으로 방향을 잡을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내년 1월 예정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즈음에 정부의 추가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