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합의 변경 땐 한·일 관계 관리 불가능" 강력 반발

입력 2017-12-27 20:22 수정 2017-12-27 2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7일) TF의 결과 발표에 대해 일본 정부는 이례적으로 외무장관의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를 변경하려고 하면 한일 관계는 관리가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윤설영 도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 반응은 TF 결과 발표 뒤 2시간 만에 나왔습니다.

중동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 외상이 이례적으로 담화형식을 취했습니다.

고노 외상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두 정상과 양국 정부의 정당한 교섭 과정을 거친 것"이라며 "합의에 이른 경과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TF 검토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TF 결과를 토대로 "합의를 변경하려고 한다면 한일 관계는 관리 불가능해질 것"이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합의가 착실히 이행되어야 한다는 그동안의 일본 정부의 대응에서 한층 강경해진 반응입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관방 부장관 : 한·일 합의를 이행하는데 있어서 그것을 어렵게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면 일본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TF 결과 이후 우리 정부가 취할 조치를 고려해 합의 이행을 압박하는 수순으로 풀이됩니다.

일본 정부는 또 위안부 합의로 인해 이 문제가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된 것이라는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