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TF 결과 발표일 정대협 수요집회 "한일합의 폐기해야"

입력 2017-12-27 15:49

"TF 발족 당시 '피해자 중심주의' 약속…합의 무효화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TF 발족 당시 '피해자 중심주의' 약속…합의 무효화해야"

위안부TF 결과 발표일 정대협 수요집회 "한일합의 폐기해야"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태스크포스·이하 위안부 TF)가 5개월간의 검토 결과를 발표한 27일 수요집회 참가자들이 "위안부 합의 폐기"를 거듭 요구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이날 정오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1천315차 정기 수요시위'를 개최했다.

참가자 일동은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공식사죄, 법적배상이 반영되지 않았음에도 한국 정부가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을 선언했던 2015년 한일 합의는 명백히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대선 때 약속했던 것처럼 한일 합의를 무효화해야 한다"면서 "외교부는 위안부 TF 발족 당시 '피해자 중심주의'를 원칙으로 하겠다면서 피해자 의견 청취를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령의 피해자들에게 더 '기다려 달라' 하는 것은 폭력"이라면서 "올해만 여덟 분의 성노예제 피해자들이 세상을 떠났다"며 위안부 합의 무효 및 화해치유재단 해산, 10억엔 반환, 일본 정부의 공식사죄 및 법적배상을 촉구했다.

정대협 한국염 공동대표는 "유엔의 인권·여성 관련 보고관들도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위안부 TF는 국제기구의 권고안을 반영한 검토 결과를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수요집회는 올해 숨을 거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8명을 기리는 추모행사도 겸했다.

배우 권해효씨가 사회를 맡았고,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강추위에도 중고생과 대학생 500여명이 참석해 할머니들 추모에 함께했다. 무대 앞에는 할머니들 영정 사진과 함께 국화꽃이 놓였고, 참가자들은 국화꽃과 장미꽃을 든 채 시위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백미순 대표는 올해 숨진 고(故) 박차순·이순덕·김군자·하상숙·이상희·이기정·송신도 할머니 등의 이름을 부르며 "역사적 증언으로 여성과 인간의 존엄함을 일깨우신 인권운동가들로 기억하겠다"고 고인들을 추모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광화문광장으로 행진해 추모 공연과 전시를 진행했다. 정대협은 위안부 TF가 오후 3시 위안부 합의 검토 결과를 발표한 후 오후 4시께 외교부 청사 앞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