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중, 사드·북핵 '구체적 해법' 논의는 이제부터 시작

입력 2017-11-11 2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한·중 정상회담으로 두 나라는 관계 정상화의 확고한 계기를 다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드 경제 보복이나 북핵 문제 해법 등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논의는 이제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다음 달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 그 전까지는 한·중 모두 북한 문제 해법을 위한 밀도 높은 실무협상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역시 베트남 다낭에서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1일) 한·중 정상회담은 사실상 양국 간 관계 복원과 각종 현안 해결을 위한 탐색전이었다는 평가입니다.

서먹했던 관계를 해소하는 데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본격적인 한중관계 복원은 이제부터 시작이란 분석입니다.

당장 다음주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의 단독 회담에서 사드 경제 보복 해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북핵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오는 12월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청와대는 그동안 연말쯤 북핵 문제 돌파구가 마련될수 있다고 전망해왔습니다.

특히 중국을 지렛대 삼아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석을 유도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핵 문제는 다음 달 한중 정상이 다시 만나기 전까지 실무 차원에서 밀도 높은 물밑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연내 중국 방문과 시진핑 주석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한·중 관계는 물론 북핵 문제 역시 또 한 번의 변곡점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