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베트남으로 향발…APEC 정상외교 시작

입력 2017-11-10 13:28

APEC 기업자문위원들과 만나…APEC·아세안 정상들과 비공개 대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APEC 기업자문위원들과 만나…APEC·아세안 정상들과 비공개 대화

문 대통령, 베트남으로 향발…APEC 정상외교 시작


문재인 대통령이 1박2일간의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0일 오전 다음 순방대상국인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사흘간 베트남 중부 항구도시인 다낭에 머물며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외교 일정에 들어간다.

올해로 25차를 맞는 1989년 창설된 아·태지역 최고의 경제분야 협의체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21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다낭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APEC 기업자문위원회(ABAC) 위원들과 만나 대화를 나는 것으로 APEC 정상외교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싱가포르·말레이시아 정상과 소그룹을 이뤄 역내 경제통합과 포용성장, APEC의 미래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APEC 21개 회원국 및 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 정상이 참석하는 비공식 대화와 갈라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11일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 정부의 '사람중심 지속성장' 전략을 소개하며 APEC 차원의 포용성과 혁신증진을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문 대통령은 10∼11일 APEC 정상회의 기간 시진핑 중국 주석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는 데 이어 베트남과도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필리핀 마닐라로 이동,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일정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