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외교 "중국 왕이, 북 밀무역도 막겠다고 약속"

입력 2017-09-29 07: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보신 것처럼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실제로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중국은 일단 드러내고 있고요. 어제(28일) JTBC뉴스룸에 나온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같은 맥락으로 이와 관련해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한 말을 전했습니다. 앞으로 합법적이고 공개적인 북한과의 무역뿐만아니라 밀무역까지도 막을 거라는 겁니다. 강 장관은 미국과 북한간의 대화 움직임을 분석하고 있다는 말도 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속적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거침없었습니다.

북-중 간 밀무역이 대표적인 이유로 꼽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JTBC에 나와, 북-중 간 밀무역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이번(지난주 유엔총회)에 왕이 부장을 만났을 때는 합법적인 무역뿐 아니라 밀무역까지도 안보리 결의를 이행한다는 얘기를 누누이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걸 실질적으로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강 장관은 대북제재 효과가 좀 더 빠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배제된 상태에서 진행되는 북한과 미국 간 대화를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1.5트랙 또는 투트랙, 이런 다양한 대화(북 관료-미 민간인 협의 등)가 있습니다. 그런 데에서 오는 북한 관리들의 말을 분석하고 그 의도를 정확히 짚으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하고 있죠.]

다만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으로 인정한 상태에서의 대화는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북핵 불용, 이것은 미국·한국의 확고한 입장이고요. 그것은
미국과 한국뿐 아니라 안보리 결의에 명시된 국제사회의 목적입니다.]

강 장관은 이밖에 한반도에서의 미군의 독자행동,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지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